‘2022개교 가시화’ 한전공대. 제공

‘6월까지 총장 선임’ ‘허가시점 총선 직전 호남표를 노리는 행보’ [베리타스 알파=손슬램 기자] 한전공대(Kepco Tech) 법인 설립 허가가 있어 2022년 3월 개교한다는 목표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교육부는 3일 3차 대학설립심사위원회를 통해 한전공대의 학교법인 설립을 최종 의결했다. 그동안 한전공대의 법인 설립은 재원 조달 방안의 근거 부족 등을 이유로 두 차례 보류됐다. 일각에서는 2022년 3월 개교도 불투명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이날 법인이 허가되고 한전은 법인 등기, 개교 준비 등 후속 조치를 계속 진행한다. 법인 이사회를 거쳐 6월까지 총장 선임을 마칠 계획이다.그러나 현장에서는 여전히 재원 조달에 대한 의문이 계속되고 있다. 2031년까지 총 1조6112억 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문재인(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 기조와 한전의 적자가 누적되고 있어 한전공학부 설립이 역효과를 낼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됩니다. 한 교육전문가는 교육적 측면에서 이공계열 특화대 신설이 반갑다. 그러나 대학의 성과는 단기간에 나타나지 않는다. 우수한 인재가 장기간에 걸친 연구를 통해 주목할 만한 결과를 내놓는 것이 일반적이다. 연구 환경을 전하는 대학의 안정적 운영이 중요한 이유”라며 “탈원전으로 적자를 누적하고 있는 한전의 상황이 불안하다. 다수의 전문가는 탈원전 정책을 유지하는 과정에서 한전의 재정 악화는 심화될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한전이 1조 원이 넘는 비용을 대학에 지속적으로 투입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설립 허용 시점이 총선 직전이라는 점도 선거용일 뿐 향후 미래에 대한 진지한 고민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저작권자_벨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_한전공대_KepcoTech_이공계 특성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베리타스 알파 해당 기사 전체 내용 보기>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18665&utm_source=naverblog&utm_medium=socia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