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살펴보기 (회장님차 ?

제네시스

고급 세단이라는 말을 들어보셨을 거예요. 보통 대기업 총수, CEO, 임원들이 타는 차.그래서 머릿속에서 자연스럽게 연상되는 것은 회장님 차. 대배기량 엔진과 큰 차체, 크고 쾌적한 시트, 그리고 무엇보다 위압감 지난 여름 끝에 찾아간 (주)현대 모터스튜디오 강남에서 G90을 만났습니다. 지금쯤 상품성개선을 하고 계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코로나 사태로 집에 계신 분들에게 좋은 볼거리를 드리고 싶어서 짧게 사진 위주로 올려봅니다.

>

EZ900 이후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제네시스 브랜드에 편입된 G90의 영향으로 외관 디자인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

전면에 커다란 마름모꼴 그릴과 Z제네시스 전용 앰블럼은 제네시스 아이덴티티를 살려 이후 출시된 제네시스 최초의 SUV GV80, 3세대 G80까지 디자인을 계속했다고 합니다.​

>

이등분한 테일 램프의 디자인은 나중에 출시된 제네시스 라인업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실 것입니다.​

>

양쪽의 테일램프를 연결하는 램프라인

>

페이스리프트가 되면서 후방 휴대전화 번호판은 범퍼 아래로 내려갔다.(휴대폰 번호판 등은 은은한 5000K 정도의 LED 광원)

>

>

휠볼트는 휠캡에 의해 완전히 숨는 형태(고급 세단이 이렇게 디자인을 많이 하죠? 예뻐보인다고나 할까?)

>

페이스리프트가 되면서 많은 변화가 있었던 외관에 비해 G90의 실내 디자인은 기존 ZEZ900으로 변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

스티어링 휠도 기존 세대의 느낌이 있고 스티어링 버튼 조작에 익숙한 디자인이기 때문에 버튼 조작성에 있어서 편하고 좋을 것 같습니다.​​

>

클러스터도 직관적이고 친숙한 UI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

>

>

>

운전석에 앉아서 차를 살펴보니 편의점이나 마감재 등을 고급스러운 표현이네요.사실 G90 차량은 직접 운전하는 것보다 2열에 앉아서 운전하는 차량이기 때문에 운전석의 느낌보다는 2열의 거주성을 더 생각하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전체적으로 최근 화려한 디자인이 아닌 직선을 강조한 실내 디자인이라 조작하기에 금방 익숙해지는 디자인이라 생각합니다.

>

고급 세단답게 풍절음과 방음 설계에 신경 쓴 흔적이 차량 곳곳에 보였습니다.​​

>

>

큐빅타입LED디자인으로오버헤드콘솔

밝아지고 어두워지는 디밍 기능이 지원되는 2열 화장 등

>

독서등 역시 지원되며 색온도는 약 4000K 정도 따뜻한 웜화이트색의 LED광원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G90의 경우 2열 통풍 시트 및 열선 시트를 지원합니다.각종 컨트롤이 가능한 조작부가 암레스트에 위치.2열의 시트 착좌감은 기존의 EZ900과 비슷하며, 시트 쿠션의 느낌은 현재 출시되고 있는 그룹사의 차종 중 가장 쿠션감이 좋은 것이 아닐까 합니다.(전반적으로 요즘 나오는 차종의 시트쿠션 경도가 약간 딱딱하다.)

>

>

>

G90은 고급스러운 기능과 무난한 다자인 어르신들에게 만족감을 줄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겁니다.(주변 어르신들에게 물어보니 요즘 복잡한 디자인보다 깔끔하고 무난한 디자인을 좋아한다는 분들이 꽤 계셨더군요.)

>

G90을 오랜만에 SSD에서 꺼냈더니 얼마전 출시한 G80이 생각난다고 합니다. 디자인적 철학=또한 앞으로 현대차그룹에서 제네시스를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특별한 점을 줄 것인가. 아니면 무난함을 줄 것인지에 대해서는 앞으로 출시될 GV70, 제네시스 전기차를 보면 알 수 있을 겁니다.​​​

​​

제네시스 G90 견학(회장차 견학, 강남 현대 모터스튜디오) 2020년 05월 12일 멀티링크 이야기, 자동차, 현대 모터스튜디오, 자동차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