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 가수 장재인, 남태현의 양다 좋구만

>

가수 장재인이 지난달 열애 중이던 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을 지난달 저격했다. 장재인은 남태현의 행동에 적잖은 충격을 받아 적지 않은 상처를 입었을 것이다. 남태현과 사귀었지만 실제로 양다리 걸치는 남자라는 사실을 알고는 충격을 받았을 것이다. 장 제인은 7일 새벽 자신의 인명 배우그램에 남・테효은・로 추정되는 인물과 한 여성이 나눈 대화의 메시지를 전했다. 대화 내용에 따르면 여성 A 씨가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노는 것은 좀 다를 것이다. 그 분은 무슨 죄이며, 나는 또 무슨 죄냐? 장재인 형이랑 있지? 내 친구가 보고 안내 왔다고 말하자 남태현에게 보이는 상대는 뭐라고? 별난 사람 다 보네. 그런 건 아니니까 봐주지 마. 다른 친구다”라고 했다.이에 대해 A 씨는 “내가 너와 함께 있고 싶었던 것은 적어도 네가 여자친구가 없다는 전제 아래다. 1개월 전에 헤어졌다고 하고 상대는 “나 챠은・지에잉과 애매하다”이라며” 없다”라고 대답했다. 또 두 사람이 나눈 대화에는 “서울 마포구의 한 레스토랑에 만났다”다는 내용도 있었다.

>

장재인은 이를 전달하며 눈치 채는 사이에 멋대로 전달연애라고 인정해버려 회사 여러분의 상황을 곤란하게 만들어 놓고 이렇게 살려면 전달하지 말아야 한다. 왜 그렇게 전달연애나 안내에 집착하나 했더니 내가 하는 일이 이래서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남태현 씨, 그리고 특히 남태현 씨의 팬. 나에게 악성 DM(다이렉트 메시지), 악플은 그만 썼으면 좋겠다”며 “지금까지 다른 여자들은 조용히 지나간 것 같은데 나는 다른 피해자가 나오는 걸 더 이상 보지 못했다. 조심할 것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갖고 살라고 남태현을 저격했다. 장재인은 메시지 속 A 씨로 보이는 사람이 보낸 메시지를 전했다. A 씨로 보이는 상대는 장재인에게 내가 미안하다. 고민 많이 했는데 그래도 알아보는 게 좋을까 싶어서.그저께 나와 함께 있었다. 나는 여자친구가 있는 줄 알았다면 절대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고, 걔 말로는 한참 전에 끝났고, 제인 씨 회사 측에서 결별(보도)을 할 수 없어 낼 수 없다고 하더라. 모두 거짓말이었던 것 같다고 보냈다. 장재인은 그 후 게시물을 삭제했다. 다만 장재인은 자신의 광대 그램 소개문에 당신에 대한 소문은 모두 진실이었다. 피해자는 더 많다. 여성 피해자가 숨어 있는 상황에서 당신에 대한 진실을 말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고 적었다. 장재인은 자신 말고도 다른 여자들도 남태현에게 속아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남태현의 엽기적인 연애행위를 당한 여성들이 더 많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남태현 장재인의 폭로성 글과 관련해 아직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남태현은 지금 상황에서 어떤 얘기를 했다고 다 핑계지. 팬들은 여전히 남태현을 비난하는 상황이다. 한편 모녀는 지난해 3월부터 약 20일 tvN’작업실’을 촬영하면서 연인으로 발전하고 프로그램의 첫 방영 전 4월 22일,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남태현의 양다리 행보가 밝혀지면서 장재인과 남태현의 전달 열애는 지속되기 어려울 것이다. 장재인은 남태현을 보고는 신뢰라는 불꽃이 사라져버려 이대로 헤어져야 할 것 같다. 남태현과의 전달 열애는 이대로 종지부를 찍을 것이 분명하다.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장재인폭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