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드라마 # 불륜과 로맨스 사이, 메꽃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

요즘 한국 방송 채널은 일본드라마를 가져가 리메이크하는 것에 재미를 붙인 모양이다. JTBC가 주로 일본드라마를 리메이크를 가장 많이 했는데 이번엔 채널A에서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을 리메이크한다고 한다. 한국의 정서와는 좀 상반된 부분이 있어서 좀 반발을 살지도 모르는 것도 있기에 어떻게 각색할지도 궁금한 부분이다.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 일본드라마는 나쁘게 평가하는 입장에서는 불륜을 너무 미화했다는 말이 가장 많았다. 불륜과 로맨스의 사이는 드라마에서도 현실에서도 가장 미묘한 부분이 아닐까 싶다. 현실에서 법으로도 더이상 붙잡을 수 없는 것이 불륜이고 사람의 마음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륜은 미화되서는 안 되는 나쁜 일이다. 한국드라마에서도 불륜을 가장한 로맨스가 아닌가 논란을 일으킨 드라마도 있었는데 그런 이야기의 흐름의 경우 본 남편의 인격을 악인화 시켜 불륜에 정당성을 붙이는 방향으로서 포장해왔다. 나는 솔직히 드라마는 드라마라고 생각하기에 불륜에 대해서 어떻게 포장하는 신경을 안 쓰는 타입이라. 그렇게 진지하게 보지는 않는다. 그냥 일종의 하나의 장르라고 봐도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들기도 한다. 물론, 정당성을 부여하자는 것은 아니다. 드라마를 보고 불편해 할 사람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더욱이 말이다. 그래서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 일본드라마 남녀 주인공들은 결코 좋은 결말이 기다리고 있지 않는다. 평범한 가정 주부 사와와 고등학교 교사 기타노가 불륜을 하게 되는 이야기에 중심이 맞추어 있고 설명에 따르면 낮에 다른 남자와 사랑에 빠지는 불륜 소재로 주부들의 욕망과 외로움에 대한 문제를 다룬 일본드라마라고 할 수 있다. 일본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영화로도 개봉했다. 사와 역에 우에토아야가 열연을 했는데 한국드라마 리메이크 버전에서는 박하선이 캐스팅된 것으로 알고 있다. 박하선과 불륜을 저지르는 교사 역에는 이상엽이 캐스팅 되었다.

>

이상엽 배우는 아무래도 런닝맨 이미지 때문인지 웃음이 먼저 나는 것은 어쩔 수 없나보다. 나 말고도 그러한 반응이 꽤 있어 보였다. 일단 열고 봐야 그 속을 알 것 같은데 의외로 일본드라마 캐스팅과 찰떡 같아 보이는 건 예지원 조동혁 캐스팅이다. 기존 일본드라마 연기자와 분위기가 비슷해 괴리감이 덜하다. 예고편만 봐서는 진짜 모르겠다. 왜 때문에 오글거리는 걸까. 박하선 배우와 이상엽 배우가 이 역할을 어떻게 소화할지 너무 궁금하다. 이번 7월 5일부터 방영 예정이다. 그러고 보니 7월 한국드라마는 리메이크 풍년이다. 지정생존자도 7월에 시작되는데, 리메이크 드라마가 넘쳐난다. 리메이크의 승자는 과연 누가 될까? 어떤 채널이 웃게 될까? 한국드라마를 보기 전에 꼭 일본드라마 버전을 꼭 시청하기를 바란다.​

​​​

​#일본드라마#메꽃평일오후세시의연인#평일오후세시의연인#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