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시청 맛집 ] 대도회 ?

코로나가 궁전에 들어가기 전에 갔던 대도회관입니다. 회식 장소를 찾고 있는데, 아는 분이 바뀐 점이 있다고 듣고 가게 되었습니다. 물질기는 옛날에 광주에서 한번 먹어봤는데 부산에서도 하는 곳이 있는 줄은 이번에 처음 알았네요. 이 동네는 처음 가봤는데 대도회관은 좋은데 2차를 가기가 좀 허전한 공간이라는 느낌이 들어요.장소는 단골 장소가 아니라 지도를 참고하세요.

>

입구의 모습과 메뉴입니다. 으깬 거랑 육회 세트를 주문했어요. 먹고 난 뒤 한우 뒤 고기를 시켜 먹고, 오드레기라는 희귀한 음식도 시켰답니다. 차돌박이 삼합 세트를 먹고, 마무리는 숙취 라멘으로 했습니다. 사람이 많아서 종류별로 부탁해봤다고 합니다.​​​​

>

>

내부는 그다지 넓지는 않지만, 들어간 지 조금 지나니 거의 테이블이 만석이었습니다. 대기까지는 없는 정도일 것 같아요. 기본 반찬도 예쁘게 나오네요. 누더기와 육회입니다. 덩어리가 너무 부드럽고 좋네요. 육회를 잘 못 드시는 분은 구이를 바로 시켜서 함께 먹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

>

한우 뒷살인데, 통째 비주얼은 큰 차이가 없어 보이네요. 가성비가 좋은 느낌이에요. 튼튼하지 않아서 좋네요.​​​​

>

오드레기라는 거예요. 오드레기는 대동맥 부위가래요. 쫄깃한 것이 오징어와 비슷한 느낌이에요. 맛은 잘 모르겠지만 색다른걸 먹어볼만한 느낌이에요. 덧붙여서, 최근에는 하고 있지 않은 것인지 메뉴에 빠져 버렸다고 합니다.​​​​

>

오늘의 메인 디시는 차돌박이 삼합 세트입니다. 기름진 차돌박이 고기에 쫄깃한 식감의 관자에 갓 익은 김치를 얻어 먹으니 별미죠. 먹어도 또 먹고 싶은 맛이에요. 옛날 서울교대 앞에서 먹었던 비슷한 삼합집 ‘진대감’이 생각나네요.​​​​

>

마무리는 숙취라면입니다. 콩나물시루 라면과 된장국으로 소주 한병은 봐줍니다.부산 시청 쪽에 있는 대도시회는 집합과 삼합을 잘 하는 곳입니다. 여러 사람이 가서 여러 세트로 주문하기 좋은 곳이네요. 2차를 가는데 애매한 것만 빼면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