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맛이지만 재밌는드라마1, 결 알아봐요

최근에 보고 있는 드라마가 2개 있어요. 한 번 보면 계속 볼까봐 (?!) 원래는 잘 안 보는데 방송시간이 정말 기다려져서 눈물나는 스토리라고 기록해 두려고 했어요.드라마 1. 쌉니다천리마 마트 드라마 2. 모두의 거짓말

>

>

저렴합니다. 천리마 마트를 편안하게 즐길 수 있고, 자주 ‘평막’이라는 당금포의 외성이 있어 여러 번 보게 됩니다. 게다가 싫은 악역이 따로 없기 때문에 (있지만 어딘가 분주하고 허술한) 마음을 다잡고 보지 않아도 됩니다.최근 8화까지 봤지만 천리마마트 강석구 점장 어머니 얘기가 나왔을 때는 정말 눈물이 났다…엉엉… 마트 근무자 개개인의 이야기가 나오는 부분은 일반 시민의 이야기 같기도 하고, 사실적이고 가슴 뭉클했습니다.솔직히 스토리 라인이 탄탄해서 다음 이야기가 굉장히 기대되는 것은 아니지만 출생의 비밀, 주인공 고구마 100개 등 한국 드라마의 진부한 요소가 없어서 좋았습니다.싱글벙글하는 B급 재미와 감동이 있어 TVING에서 꼭 볼 작품.

>

>

모두의 거짓말 3회부터 봤는데, 스릴러 추리 장르라서 그런지 아파트 투신 사건, 손, 발, 눈 따기… 이런 것들이 나옵니다. 신체 일부를 절단하고 협박하지만 다행히 직접적인 역겨운 장면은 거의 없습니다. 정치/기업 간 결탁과 관련된 큰 그림 속에서 주인공들이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입니다. 익산장점촌비료공장 사건, 충남 서천장항제철소, 대구 안심마을 연탄공장 같은 이야기가 모티브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지금은 10화까지 봤지만, 고구마를 먹은 상태. 현재 시청률이 높지 않고 드라마 갤러리에서도 궁예질을 다들 어려워하더라.(궁예: 스토리 예상하기) 다음 장면은 당연히 너무 기대되고 좀 해괴한 방법인데 그렇게까지 한 이유가 뭔지 결말이 궁금한 작품이에요. 만약 끝까지 떡밥을 건지지 못하거나 연결되지 않으면 길(도) 이상한 결말이 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연기 잘하는 엔터테이너가 많이 나와 볼만한 드라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