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예 봅시다

tvn드라마 도깨비가 막바지에 이른 지금… 먼저 사진은 도깨비 김신이 김선과 왕여의 위패를 모시고 풍등을 날렸다. 그리고 저승이 자신이 왕여임을 알고 김신과 마주한 곳, 바로 안성 고찰 석남사임을 알려드립니다.

>

그럼 이제 슬슬 제 예상을 풀어볼까요~ 내일은 cg 작업 때문에 방송이 안 돼서 답답하고 당황스러울 것 같습니다왜요? 저도 그래요.답답하고, 이는 고구마 100개와는 게임이 안 되는 상황이어서~우 씨

>

김신은 죽었지만 죽지 않았다는 강한 믿음, 그리고 예상작가를 위협하고 싶어지네요.~)

>

유 회장이 죽기 직전 김 비서에게 남긴 유언에서 “나중에 김가성을 가진 믿는 신자를 쓰는 분이 계셔서 내 것을 찾으러 왔다고 하면 다 드려라, 내가 가진 모든 것이 그분의 것”이라고 말한 것, 이 굉장히 큰 힌트이기 때문에 김신은 반드시 돌아온다는 제 생각에는 유 회장이 그냥 귀신 가신이 아니라 전지전능한 또 하나의 존재라는 것입니다.유덕화=나비=신의 함수를 봐도 유 회장의 저승을 재확인하는 비범함도 그렇고, 절대 지나가기엔 뭔가 강력한 게 있다고 생각해요.

>

그리고 캐나다 식당에서 은탁이 목걸이를 만지는 것을 보고 김신이 ‘내가 사줬어~’라고 한 부분 미래를 힐끔힐끔 보는데, 그 안에 김신이 다른 시공간으로 가서 함께 현생을 살아서 또 은탁을 만난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신이 ‘신은 질문하는 자’ 어쩌자고 “운명은 제가 던진 질문입니다. 답은 당신들이 찾아라.몇 문의 일화를 풀때, 그 중국에 복선이 있고 답은 본인이 만들어 보자~, 원하는 답을 갖고 신과의 담판~이런 것 아니겠느냐고 여기서 김 신부는 900년 전의 임무를 소급 소 한 목숨의 무게의 중국에서 박 시게노리는 이미 수 거이라, 그 삶의 무게를 두번 계산하지 않을 것이다.어쨌든 충신의 얼굴에서 신으로부터 “이번 생은 나의 선물이다”라는 상을 받고, 은탁이 옆으로 돌아와 은탁의 기억은 저승이 살짝 지워버릴 것 같고, 중요한 것 하나 더, 은탁이 단풍국의 호텔에서 편지를 써 넣은 내용이 신탁의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어, 어쨌든 다음 주 cg가 완성된 귀신은 많은 애청자의 인생드라마로 만들어 줄 것 같아, 김은숙 작가의 전작처럼 주인공은 두 번 더 살거라 생각했는데 살아 있었다. 그리고 소중한 포인트 하나 더 김신은 은탁에게 “첫사랑이었다”라고 말하지 않았으니, 그 말을 전하기 위해서도 살아야지~하야~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