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이었던 ..

얼마전 강릉 출장중에 현지인들이 추천한 강릉 횟집에 함께 다녀왔습니다.제철의 신선한 활어를 마음껏 맛볼 수 있어 사계절의 맛을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장소입니다.

>

저희가 방문했던 강릉횟집은 바로 녹색횟집입니다.사천진해수욕장 맞은편의 짙은 회색 모던한 외관과 흰 글씨로 된 커다란 간판 덕분에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

또한, 가게의 왼쪽에 전용 주차장이 설치되어 있어 더욱 쾌적하게 주차할 수 있었습니다. 이 날은 피크를 피해 갔는데, 차가 몇 대나 주차되어 있어, 찜 요리같아서 매우 기대되었습니다.

>

부풀어 오르자 탁 트인 바다전경에 기분까지 좋아졌습니다. 또한 입식 선술과 다다미방 모두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었습니다.

>

마침 창가가 비어 있어서 자리에 앉아 친구가 추천한 모듬해물+추석, 그리고 매운탕을 주문해 보았습니다.잠시 후 부침개, 콘샐러드, 열기튀김, 낙지호롱 등 20여 가지의 일품 요리가 식탁에 가득 차려져 저절로 눈을 동그랗게 떴다 한다.

>

많은 요리 중에 첫 번째로 맛본 것은 콘샐러드였습니다.톡 튀는 노란 옥수수가 마카로니, 마요네즈와 어우러져 고소하고 달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식전 음식으로 제격입니다.

>

같은 역할로는 푸른 참나무 무침이 있었습니다.새콤달콤한 양념이 참나무 특유의 향과 어우러져 상쾌한 맛이 입맛을 돋구어 줍니다.

>

옆에는 노릇노릇하게 튀긴 튀김이 있었어요.바삭한 껍질과 촉촉한 고구마와 새우가 말로만 진리를 보여주기 때문에 간식으로도 가끔 먹기에 적합합니다.

>

그리고 쉽게 볼 수 없는 낙지 호롱이도 좋아하기에 나와서 놀랐습니다. 붉은 양념이 가득한 문어를 젓가락에서 빼낸 뒤, 그 맛을 보면 쫄깃한 식감과 향이 어우러지는 것이 마치 고급 음식을 먹는 것처럼 기분이 좋았습니다.

>

조금 입이 매울 때는, 미역국으로 해결해주셨어요.기본에 충실한 미역국은 담백한 맛이 일품이라 마지막까지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었습니다.

>

또 향긋한 대나무 잎의 실을 살짝 풀어보면 그 안에 찹쌀과 오곡이 가득 담겨 있습니다. 지난주 같은 시기에 건강까지 챙기게 돼 더욱 만족했습니다.

>

대나무 잎과 떡을 자랑하는 것은 바로 이 요가리 젓갈입니다.쫄깃한 가리비와 붉은 양념이 어우러진 맛이 있어 특히 밥이 도둑이 아니었습니다.

>

하지만 좋아하면서 가장 놀란것은 열기튀김이었습니다.머리부터 꼬리까지 통으로 튀길 수 있어 그릇을 채운 누구보다도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했죠.

>

젓가락으로 가볍게 깨면 껍질과 함께 촉촉하게 들어간 살이 맞는 맛은 단독으로 먹어도 훌륭하고 남김없이 먹을 수 있습니다.

>

게다가 강릉 횟집에서는 생선회도 기본 조식으로 볼 수 있어서 더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새빨간 양념과 싱싱한 회가 가득 들어있는 회는 보기만 해도 시원한 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잘 섞어서 한 숟가락 크게 먹고 맛보니 새콤달콤한 맛이 자랑스러웠지만, 자극적이지 않은 것이 가끔 먹기에 아주 좋았어요.

>

그리고 갓 쪄서 그런지 김이 무럭무럭 나는 가리비찜을 입에 넣었더니 쫄깃하고 시원한 맛이 강릉 횟집의 명물이었습니다.

>

스킵 포를 다 먹을 무렵, 이번에는 모듬 해산물이 눈에 띄었습니다.가운데 주황색 멍게를 중심으로 전복 새우 오징어 등 각종 해산물이 즐비합니다.마치 수산시장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비주얼에 감탄을 절로 느꼈습니다.

>

처음 맛본 새우도 강릉 횟집에서는 남다른 맛을 자랑했습니다선명한 주황색 새우의 탱탱한 몸이 입 안 가득 찢어져 진한 여운을 남겼거든요.

>

그리고 비싼 전복도 신선하고 표면이 반들반들했습니다.식감도 단단하고 입맛도 잘 맞아 술이 떠올랐어요.

>

강릉 횟집 모임 만나서 반가워요. 요염한 추석에 모두의 시선이 쏠렸습니다.직경 30cm의 접시에 회를 펼쳐준 예술적인 플레이팅은 셔터를 딱딱거리기에 충분했습니다.

>

먼저, 두께 있는 회를 간장에 제대로 담가 맛보자 쫄깃한 식감은 물론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신선한 제철 생선 일면을 마음껏 발휘하며 바다를 만끽한 듯 행복해졌습니다.

>

비린내를 낼 때는 파란 쌈과 함께 먹는 게 정답이었어요.상큼한 채소와 쫄깃한 회 맛은 상상을 초월하여 눈가림처럼 먹을 수 있었습니다.

>

그렇게 고퀄리티 생선회와 해산물을 실컷 먹다가 문득 강릉 횟집 홍게도 궁금해서 추가해 봤습니다.마치 대게처럼 큰 홍게가 세 얼굴만 보고 나온 모습을 보면 주문하지 않았으면 아쉬울 뻔 했어요!

>

게다가 진하고 선명한 색상에 살수율이 얼마나 뛰어났는지 포크로 살짝 눌러주기만 해도 고기가 지글지글 끓어올라 여유롭게 즐길 수 있었죠.탱글탱글한 게는 씹을수록 본연의 풍미가 강해 식감도 만족스러웠습니다!

>

강릉 횟집에서의 마무리는 정말 매운 국물이 장식해 줬어요.냄비 가득 생선과 대파, 고춧가루가 듬뿍 들어가니 냄새만 나도 군침이 한 번 더 돌았어요.

>

버너에 태워주시고 마지막까지 따뜻하게 맛볼 수 있었습니다.한 자 크고 맛보면 맵고 깔끔한 맛이 대미를 장식하기에 충분했습니다.

푸짐한 스킵은 물론 제철 생선과 해산물로 배를 채우자 마치 바다를 먹은 것처럼 기분이 좋아졌습니다.다음부턴 횟집 생각이 나면 강릉 횟집에 꼭 들릴 생각입니다.

*회사명:녹색횟집(강릉)*주소:강원도 강릉시 사천면 진리해안길 123*블로그연락처:033-644-0366*영업시간:평일 10:30-22:30/주말 10:30-23:00(Breaktime:15:30-17:30)*주차여부:넓은 전용주차장 이용가능.* 아기 의자, Wi-Fi, 예약, 남녀 구분 내부 화장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