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VIP::뻔하지 볼까요

몇 주 주말에 우연히 재방송하는 걸 첫 방송에서 접했어요.어? 뭔가 다르네.얼마 전 잘 만든 드라마는 처음부터 몰입감이 남다릅니다.1, 2화를 보고는 그냥 1판사판의 불륜이 난무하는 막장 드라마인가 싶더니.보니까 절대 그게 전부는 아니네요.

>

사실 재방송 1, 2화를 보고 난 후 한동안 볼 엄두가 나지 않았어요.사실 어머니와 함께 잠을 자야 할 아이를 가진 숙명이랄까.밤드라마는 거의 본방사수 한 지 오래입니다.다만 남편과 코드가 맞는 드라마가 생기면 주말에 같이 보곤 했어요.이런 종류의 드라마는 남편 타입이 아니라고 생각했어요.그런데 남편이 드라마 VIP가 재미있다고 해요.사람의 성향이 바뀌었는지 드라마를 잘 만들었는지.어쨌든 부부가 주말마다 한꺼번에 정주행 중이군요.보좌관을 끝내면 또 뭐가 볼까 했는데 마침 잘 됐어요.

>

>

아! 근데 회를 거듭할수록 – 화가납니다. 아주 오랜만에 이런 분노의 유발 드라마를 본것 같습니다.박성준(이상윤)과 표예진(온유리)의 불륜을 보고 있노라면 피가 거꾸로 흐르죠.저희 부부는 박성준과 온유리를 보면서 ‘미쳤어, 저게 더 나빠, 저게 더 짜증나, 왜 저래’ 등 처음 나정선(장나라)이 너무 불쌍해서 시청 소감을 마무리하고 있어요.저는 극중 똑똑하고 일도 잘하는데 인간성까지 좋은 역의 나정선이 본인의 불륜에는 어떻게 대처하는지 핵심적으로 보고 있어요.

>

불륜 당사자인 박성준과 온유리라는 캐릭터도 신선하다고 생각해요.불륜을 저지를 사람은 따로 없을 겁니다.착한 사람도, 현명한 사람도, 많은 것을 가진 사람도 해당되니까요.시원하게 욕하면 되는데 이 둘을 보고 있으면 그게 또 안돼요. 그래서 더 답답하고 화가 나는 것 같기도 합니다.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부부존속상태에서 상대방을 기만하고 신뢰를 잃어 버리는 행위가 확인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무엇이든 정당화할 수 없어요.12화를 보면 갈등을 빚던 박성준이 이번에 완전히 온유리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벌써 다음 주 13화가 너무 기다려집니다. 앞으로 어떤 식으로 드라마가 전개될지도 점점 더 궁금해지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