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특집] ‘라스트 오브 어스 2’부터 ‘사이버펑크 2077’까지! 2020년 출시 예정 게임 기대작들 총정리.

>

 

안녕하십니까. 콜슨입니다. 어느덧 2019년이 지나고 2020년이라는 새로운 한 해가 다가왔는데요. 2019년 또한 나름 흥미로운 작품들이 많이 출시되었던 해였지만, 필자의 경우 그동안 바쁘게 지내온지라 슬프게도 기대작들이 아무리 나와도 제대로 즐길 시간이 없었습니다.​물론, 이젠 여유도 나름 생겼고 그동안 즐기지 못했던 대작 게임들도 마음껏 플레이하는 중인데요. 덤으로 이번 해에 나올 작품들 또한 상당히 기대 중인 상태입니다. 허나 슬프게도 이번 해 기대작들의 거의 대다수는 출시가 연기된 상황인데요. 덕분에 저와 같이 이번 해 기대작들만 손꼽아 기다리는 이들에게는 매우 아쉬운 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다름이 아니라 그 아쉬움을 조금이라도 달래보고자 이번 해 기대작들을 총정리 게시글을 올리게 되었는데요. 비록 오랜만에 쓰는 게임글이라 조금 어색하긴 합니다만, 그래도 잘 봐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4년 전에 출시됬던 둠 시리즈의 리부트 작 ‘둠(Doom)’이후 출시되는 후속작인 ‘둠 이터널(Doom Eternal)’ 입니다. 전작이 원작 시리즈에 버금갈 정도로 굉장히 좋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에 이번작도 기대를 하는 유저들이 적지 않은데요.​특히 둠(2016)의 경우 당시 매너리즘에 심하게 빠졌던 기존 FPS에 신물이 난 유저들 앞에 등장했던 구세주와도 같은 작품이었다는 평가를 받는데요. 하지만 제목을 원작과 같이 ‘둠(Doom)’이라고 지어버린 바람에 게이머와 개발자들 모두에게 혼란이 있었던 탓인지, 이번 작품은 둠 2가 아닌 ‘둠 이터널’이라는 제목을 달고 나오게 됬습니다.​보통 요즘 게임들은 장르를 불문하고 대부분 ‘영화스러운’ 연출에 집착하는 경향이 강한 편인데, 그러다보니 과도한 컷신과 실사같은 그래픽의 게임들이 쏟아져 나오게 된 상태입니다. 비록 기술적인 면에 있어선 큰 발전을 가져왔다는 점은 좋지만,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는 게임 플레이는 가면 갈수록 단조로워지는 경향이 컸죠.

 

>

 

허나, 둠(2016)은 이러한 요즘 게임의 공식을 그대로 깨트리면서 2016년을 화려하게 장식한 게임이 되었습니다. 영화같은 연출에만 집착한 것이 아닌, 고전 FPS의 멋을 그대로 담았을 뿐만 아니라, 기존 둠 시리즈의 재미를 신세대가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배려하는 모습까지 보여줬죠.​전작인 둠(2016)이 이러한 모습을 보여줬으니 이번에 나올 후속작인 둠 이터널이 기대가 되는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가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심지어 이번 신작은 둠 시리즈 최초로 공식 한글화가 된 채로 출시되니, 언어 장벽으로 인해 전작들을 제대로 즐기지 못한 유저들에게는 매우 희소식일거라 생각이 듭니다.

 

>

 

2013년을 기억하시나요? GTA 5, 바이오쇼크 인피니트, 툼 레이더, 어쌔신 크리드 4: 블랙 플래그 등 쟁쟁한 대작들이 많이 출시됬던 해였죠. 허나 이 모든 게임들(심지어 GTA 5까지!) 제치고 GOTY(Game of the Year)를 수상 1위를 한 게임이 있었으니 바로 ‘라스트 오브 어스(The Last of Us)’ 였습니다. 그만큼 파장력도 큰 게임이었고, 언차티드 시리즈로 유명했던 너티 독(Naughty Dog)의 위상을 더욱더 높여준 게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그리고 6년이 지난 이번 해에 후속작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가 출시가 결정된 상태인데요. 다만 한가지 아쉬운 것은 이번해 5월 29일로 출시가 연기됬다는 점입니다. 허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작의 명성으로 인해 2016년 후반에 처음 공개됬을 때부터 열광받던 작품이었던 만큼, 출시 연기에 관해 부정적인 여론은 다른 작품들에 비해 적은 편이라 생각됩니다.​특히나 언차티드 4에서 콘솔의 한계를 뚫고 극강의 비주얼을 보여준 너티 독인 만큼, 이번작에서도 전작만큼이나 탁월한 스토리와 비주얼, 그리고 게임 플레이로 무장해서 발매할 것이라 굳게 믿고있는 작품입니다.

 

>

 

바이오하자드 RE:2에 이어 나오는 바이오하자드 3: 라스트 이스케이프의 리메이크 작 ‘바이오하자드 RE:3’ 입니다.​바이오하자드 1의 리메이크의 경우 비주얼은 훌륭했으나 그닥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잊혀진데 비해, 바이오하자드 RE:2는 훌륭한 비주얼뿐만 아니라 원작을 계승하는 훌륭한 게임 플레이로 상당한 호평을 받으며 작년을 화려하게 장식했던 게임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덕분에 3의 리메이크 작인 바이오하자드 RE:3에 대한 유저들의 기대도 매우 커진 상태인데요. ‘고전 게임 리메이크의 정석’이라는 평가를 받은만큼 이번 작도 리메이크로서 훌륭한 작품이 나올거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

 

위쳐 시리즈 이후 승승장구하는 폴란드의 게임사 CD 프로젝트 레드가 발표한 신작 ‘사이버펑크 2077’ 입니다. 마이크 폰드스미스가 개발한 ‘사이버펑크 2020’을 기반으로 개발한 게임인데요. 이 작품은 제목에서도 보시다시피 원작으로 부터 50년 이후를 다루고 있습니다.​한동안 발표가 된 이후로 소식이 워낙 없어 유저들 사이에선 개발이 취소된게 아니냐는 루머가 떠돌기도 했는데요. 심지어 어떤 이는 ‘진짜 2077년에 나오는거 아니냐’는 반농담 이야기를 주고받기도 할 정도였으니까요. 허나 그동안의 루머에도 불구하고 사이버펑크 2077은 다행히(?) 2020년에 정식 출시되는 것으로 결정되었습니다.​특히 위쳐 시리즈로 인상적인 오픈월드 세계를 선보였던 CD 프로젝트 레드인 만큼, 이번 신작도 위쳐 시리즈만큼이나 강력한 작품이 탄생할거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비록 출시가 5개월이나 연기된 것은 아쉽지만, 연기된 만큼 더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유저들을 만족시켜 줄거라 기대 중입니다.

 

>

 

와치 독스 2 이후로 새롭게 선보이는 와치 독스 시리즈의 신작인 ‘와치 독스: 리전’입니다. 시리즈의 첫번째 작품인 와치 독스는 출시 전에 선보였던 트레일러와 게임 플레이로 유저들에게 상당한 기대를 모았지만, 정작 뚜껑을 열어보니 출시 전에 선보였던 것들에 비해 한참 못 미치는 완성도로 인해 많은 유저들의 실망을 산 바 있는데요. 이 게임 이후로 어쌔신 크리드: 유니티와 같은 신작들도 별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면서 한동안 ‘유비소프트 = 통수’라는 공식이 따라다닐 정도였습니다.​허나 어쌔신 크리드: 신디케이트 같은 작품부터 서서히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더니, 와치 독스 2 또한 안정적인 평가를 받으면서 유저들로부터 체면을 회복한 바 있습니다.​특히 이번에 공개 된 와치 독스: 리전은 전작들과 달리 모든 시민으로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유저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거기다 유비소프트에서 내는 오픈월드 게임들의 경우 하나같이 단조로워서 한번 플레이하면 그 뒤로 손대기가 쉽지 않다는 치명적인 문제점을 가지고 있는데요. 거기다 와치 독스 1탄의 경우 ‘참신함’만을 강조하다가 정작 출시 후 생각보다 부실한 게임 플레이로 혹평을 받았던 바 있는데, 이러한 문제점들만 잘 해결된다면 정말 역대급의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헤일로 시리즈의 6번째 작품이자, 엑스박스 시리즈 X의 런칭 타이틀이 될 예정인 ‘헤일로 인피니트’ 입니다. 플레이스테이션에 ‘언차티드’가 있다면, 엑스박스에는 ‘헤일로’가 있다고 할 정도로, 헤일로 시리즈는 자타공인 엑스박스 대표 시리즈 작품인데요. 다섯번째 작품인 가디언즈 이후 5년만에 출시되는 6번째 넘버링 작품입니다.​전작인 가디언즈는 역대 최악의 헤일로라고 할 정도로 좋지 못한 평가를 받았는데요. 비록 게임성은 여전히 훌륭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스토리가 너무 부실한 것이 대부분의 점수를 깎아먹은 바 있습니다. 덕분에 이번 신작은 전작의 비판을 그대로 차용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비록 전작의 혹평으로 그 위상이 차츰 내려앉은 헤일로 시리즈지만, 이번 작품으로 다시 그 위상을 살려낼수 있을지가 관건인 것 같습니다.

 

>

 

1997년에 출시한 파이널 판타지 7을 리메이크한 작품인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 입니다. 파이널 판타지 7은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많은 작품인 만큼 그동안 리메이크 이야기가 많이 나왔었는데요. 허나 오랜 기간동안 소식이 끊겨있다가 2015년에서야 정식으로 발표가 된 바 있습니다.​그러다 중간에 파이널 판타지 15가 출시되면서 리메이크가 계속 미뤄지다가 작년에서야 출시일이 2020년 3월 3일로 결정되었죠. 허나 이것도 며칠 전에 4월 10일로 다시 연기(…)가 됬습니다.​현재 시점으론 언제 다시 연기가 될지 모르는 상황이지만, 그동안 우여곡절이 많았던 리메이크인 만큼 유저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퀄리티로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마지막으로 리스트에 오른 작품은 밸브가 오랜만에 내는 신작(!) ‘하프 라이프: 알릭스’ 입니다. 전작인 하프 라이프와 하프 라이프 2는 FPS 장르 뿐만 아니라 게임계에 있어 기술적/조작적으로 상당한 혁신을 가지고 온 작품인데요. 그만큼 후속작인 3을 기대하는 이들이 많았지만, 그동안 공개되지 않다가 이후 밸브를 퇴사했던 스토리 작가가 하프 라이프 3의 시나리오를 공개하는 해프닝까지 발생했죠.​결론적으로 이 사건 이후 하프 라이프 3를 기대하던 이들은 사실상 기대를 접어버렸고, 그 뒤로 하프 라이프 신작은 나오지 않을거라 예상했지만 그러한 예상을 깨고 공개한 신작이 바로 ‘하프 라이프: 알릭스’ 입니다. 그동안 하프 라이프(를 포함한 모든 밸브 게임 시리즈) 신작을 기대했던 이들에겐 그야말로 희소식인 셈이죠.​허나… 해당 작품은 다름아닌 VR 게임이라 VR이 없으면 즐길수가 없습니다. VR이 없는 이들에게는 안 좋은 소식이지만, 밸브가 이렇게 하프 라이프 신작을 공개했다는 것은 하프 라이프 3 개발 가능성도 조금은 있는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후 상황을 지켜보는 것도 나쁠것 같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

 

>

 

>

 

>

 

>

 

>

 

여러분들이 가장 기대하고 있는 2020년 출시 예정 게임은 무엇인가요?